미국 남부 뉴올리언즈시 시민들은 초특급 허리케인이 시속 250킬로미터의 강풍을 동반하고 접근함에 따라 긴급 대피하기 시작했습니다.

28일 미 국립 기상청은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사피르 -심슨 허리케인 규모로는 가장 강한 5등급의 초대형 태풍으로 세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관계 당국은 해수면보다 2미터가 낮은 저지대로 침수위험이 높은 뉴올리언즈시에 대해 특히 우려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일부 지역의 경우 25센티 미터가량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뉴올리언즈 시 당국은 주민들에게 고지대로 즉각 대피하거나 시를 떠날 것을 강력히 권고하고 있습니다. 한편 조지 부시 대통령은 루지아내주를 연방 긴급 재난 지역으로 선포했습니다.

(영문)

People have begun to evacuate the southern U.S. city of New Orleans as Hurricane Katrina closes in, packing winds of 250 kilometers per hour.

Today (Sunday), the U.S. National Weather Service upgraded Katrina to a rare Category 5 storm, the most intense on the Saffir-Simpson hurricane scale.

Officials have expressed special concern about New Orleans, which sits nearly two meters below sea level, making it vulnerable to flooding.

The weather service says Katrina may dump 25 centimeters of rain in some areas and cause a storm surge of more than seven meters above normal tide levels.

New Orleans city officials have strongly urged residents to leave the city or move to higher elevations immediately.

President Bush has already declared a federal state of emergency for the state of Louisia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