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코와 터키 당국이 지난 주 미국 전역의 컴퓨터 시스템을 강타한 컴퓨터 웜 (Worm) 을 퍼트린 용의자 2명을 체포했습니다.

미 연방 수사국, FBI는 지난 26일18세의 파리드 에세바르와 21세의 아틸라 에키시가 각각 모로코와 터키에서 체포됐다는 소식을 전달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한 FBI 관리는 에세바르가 웜을 제조해서 에키시에게 판매한 협의를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또한 올해 앞서도 유사한 컴퓨터 공격을 전개한 것으로 비난받고 있습니다.

지난 주 이 컴퓨터 웜 공격으로 미국내 여러 방송사와 회사들이 컴퓨터 서버가 다운됐었습니다.

FBI는 체포된 용의자들이 자신의 나라에서 처벌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문)

Authorities in Morocco and Turkey have arrested two men blamed for unleashing a computer worm that disrupted networks across the United States last week.

The U.S. 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 said Friday it had received news of the arrests of 18-year-old Farid Essebar in Morocco and 21-year-old Atilla Ekici in Turkey.

An FBI official (assistant director for cyber crimes, Louis Riegel) says Mr. Essebar is suspecting of creating the worm and selling it to Mr. Ekici. The two are also blamed for a similar computer attack earlier this year.

The worm shut down computers at several U.S. media companies and other firms last week.

U.S. officials said they worked closely with authorities in the two countries and the maker of the affected computer systems, Microsoft, to locate the men.

The FBI says the two suspects face prosecution in their native cou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