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 시내 아프리카 이민자들이 거주하는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절반 이상이 어린이들인 적어도 17명이 사망했습니다.

프랑스 당국은 노후한 아파트 건물의 계단에서 자정 직후 화재가 발생했으며 사망자 외에 30여명이 부상했다고 말했습니다. 

아직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프랑스 언론들은 희생자들은 세네갈과 말리 등과 같은 아프리카에서 건너온 이민자들이라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프랑스 당국은 인도주의 기관에 의해 운영되는 이 아파트에 약 100명의 어린이들과 30명의 성인들이 거주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A fire at a Paris apartment building housing African immigrants has killed at least 17 people, about half of them children.

French officials say some 30 others were injured in the blaze that broke out shortly after midnight in the stairwell of the dilapidated building. Authorities say it took more than two hours for some 200 firefighters to extinguish the fire. The cause of the blaze is not yet known.

French media are reporting the victims were from African countries such as Senegal and Mali. Officials say about 100 children and 30 adults lived in the building, which was run by a humanitarian association.

In April, a fire at a Paris hotel catering to mostly African and European immigrants killed 23 people. One of the hotel's residents admitted to accidentally starting that blaz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