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8월 소비자 신뢰지수는 치솟는 유가가 미국인들의 우려를 자아내면서 기대 이상으로 하락했습니다.

미시간대학이 26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소비자 신뢰지수는 8월에 7.4% 떨어진 89.1을 기록하면서 세달만에 처음으로 하락했습니다.

소비자 신뢰지수는 미래의 소비자 지출을 예상하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되는 수치입니다. 소비자 지출은 미국 경제활동의 3분의 2를 떠받치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영문)

U.S. consumer confidence dropped more-than-expected in August as sky-high energy prices worried Americans.

Friday's report from the University of Michigan showed its consumer confidence index dropping 7.4 points (to 89.1), the first decline in three months.

Economists track consumer confidence for clues about future consumer spending. Consumer demand drives about two-thirds of U.S. economic activity.

Analysts say improvements in the job market and rising wages have previously offset worries about soaring gasoline prices.

U.S. fuel prices hit a series of new record highs in recent wee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