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마흐무드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은 25일 이란의 핵계획과 관련해 유럽 국가들과 협상을 계속하길 원하다고 말하고 교착상태에 빠진 핵협상을 타개하기 위해 곧 새로운 제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이날 이란 관영 텔레비젼 방송에 출연해 이란은 영국과 독일, 프랑스 등 유럽연합의 3개국과 이란 핵계획에 관해 계속 협상하길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들 유럽 3국은 그러나 지난 23일, 이란의 일부 민감한 핵활동 재개에 대한 대응 조치로 다음주로 예정됐던 이란 관리들과의 회담을 취소했습니다.

유럽 연합 국가들은 이란에 핵무기로 전용될 수 있는 농축 우라늄 활동을 중단하라며 설득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영문)

Iran's president says his government wants to continue negotiations with the Europeans over Tehran's nuclear program, and would soon offer a new proposal to solve the international standoff.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said Wednesday (on state-run television) that Iran wants to continue talks about its nuclear program with Britain, Germany and France. On Tuesday, the Europeans canceled a meeting with Iranian officials scheduled for next week, in response to Iran's resumption of some sensitive nuclear work.

The Europeans are trying to persuade Iran to stop enriching uranium, which in highly enriched forms can be used to fuel nuclear weapons.

The announcement came the same day that Iran's parliament endorsed 17 of the president's 21 cabinet nominees. Four candidates, including his pick for oil minister, were rej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