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는 이스라엘과 남부 가자지구 접경의 국경 경비에 이집트군을 배치하는 협상을 마무리짓기에 앞서 중요한 현안들이 먼저 합의에 도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은 가자지구 철수 완료 후 국경지대에 750명의 이집트군을 배치하기로 이집트정부와 합의했다고 24일 오전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의 대변인은 가자지구 국경검문소의 궁극적인 통제를 포함한 해결해야 할 일련의 문제들이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스라엘군은 23일 가자지구에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21명의 유대인 정착민들을 퇴거시키고 요르단강 서안에 있는 네 개의 정착촌에 대한 철수를 완료했습니다.

 

(영문)

Egyptian officials say some key issues must be resolved before they conclude a deal with Israel for Egyptian soldiers to guard the border between Egypt and the southern Gaza Strip.

Earlier today (Wednesday), Israel said it had reached a deal with Egypt to deploy 750 Egyptian guards along the border once Israel completes its withdrawal from Gaza.

But a spokesman for Egyptian President Hosni Mubarak says a number of issues remain, including ultimate control of the Gaza border posts.

On Tuesday, Israeli troops finished evacuating 21 Jewish settlements in Gaza and four in the West Bank under Prime Minister Ariel Sharon's plan to "disengage" from the Palestinians.

Meanwhile, Israel plans to seize more land in the West Bank for construction of its controversial separation barrier. Under the plans, Israel will take about 65 square kilometers of land that Palestinians claim for a future st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