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에서 주요정당들이 마우쩌둥주의 반군의 민간인 살해 중지를 전제조건으로 반군측과 기아넨드라 왕에 대한 광범한 전선을 형성하기 위한 회담을 가질 태세로 있습니다.

주요 정당인 “네팔 의회당”의 한 인사는 7개 정당들이 반군과 회담을 하기위한 팀을 구성할 것이라고 기자들에게 밝혔습니다.

그는 또 인권 단체들과 운동가들에게 반군이 대화를 갖기 전 민간인들에 대한 공격을 종식했는 지를 감시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결정은 마우쩌둥주의 반군 지도자 프라찬다가 지난 달 이들 정당이 제시한 핵심 조건들에 동의한 뒤 나왔습니다.

 

(영문)

Nepal's main political parties say they are ready to hold talks with Maoists on forming a broad front against King Gyanendra, provided the rebels stop killing civilians.

A member of the main Nepali Congress party told reporters the parties will set up a team for talks with the rebels. But, he said, no date has been fixed. He said human rights groups and activists would be asked to

monitor whether the rebels had ended their attacks on civilians before any dialogue is held.

The decision by the seven parties came after Maoist leader Prachanda (EDS: one name) last month agreed to key conditions set by them. Prachanda promised that the rebels would stop extortion and also targeting unarmed civilians.

There has been no reaction by the royalist government, which describes the rebels as terror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