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경찰은  수백명의  태국인  근로자들이 근무조건에 항의, 시위를 벌이며  기숙사를  방화하고  진압 경찰과 충돌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폭동은 남부 항구도시 카오쉬웅에서 21일 오후 늦게 발생했으며 기숙사 거주 조항에 들어있는 음주 규정과 관련해  불만을 품은 태국 근로자들에 의해 촉발됐다고 타이완 당국자들은 밝혔습니다.

카오시웅시의  운송 철도 건설을 위해 고용된 이들 태국  근로자들은  차량을 불태우고 기숙사를 방화했으며 경찰을 향해 돌을 던졌습니다. 중상자는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이들은  숙소내  알코올 반입과 휴대폰 사용 금지 규정 철폐등 더 나은 작업 환경과 생활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태국 국적자들은 타이완내 최대 외국인 근로자 단체들중 하나입니다.  

 

(영문)

Police in Taiwan say hundreds of Thai workers have set fire to their dormitory and clashed with riot police during a protest over working conditions.

 

 Taiwan authorities say the riots erupted late Sunday in the southern port city of Kaohsiung, and were caused by Thai workers upset over drinking restrictions in their housing quarters. The workers, hired to build a transit railway project in the city, burned cars, set fire to their dormitory, and threw stones at police. No serious injuries were reported.

 

The foreign workers are demanding better working and living conditions, including an end to a ban on the use of alcohol and cell-phones in their housing building. Thai nationals are one of the largest groups of foreign workers on the is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