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 저항분자들의 소행으로 보이는 여러 건의 폭탄 공격으로 미군 병사 4명과 아프간 경찰 2명이 사망하고 미국 대사관 관리 2명이 부상했습니다.

남부 자불주에서 21일 일찍 도로변 폭탄 공격이 발생해 미군 병사 4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했습니다. 자불주내 다른 지역에서도 유사한 공격으로 아프간 경찰 2명이 사망했습니다.

한편, 카불 서부 외곽을 지나던 미국 대사관 차량 행렬 근처에서 도로변 폭탄이 폭발해 대사관 관리 2명이 경상을 입었습니다. 그런가 하면 남부의 칸다하르주에서 오토바이에 탑승한 무장괴한들이 친 정부 사제 한명을 사살했으며 동부 쿠나르주에서는 반군들이 미군 기지로 연료를 수송하던 유조트럭 2대를 매복 공격했습니다.

(영문)

 Several bomb explosions in Afghanistan, blamed on Taleban insurgents, have killed four American troops and two Afghan policemen, and wounded two U.S. Embassy officials.

A roadside bomb in southern Zabul province killed the four soldiers and wounded three others early Sunday. A U.S. commander (Major-General Jason Kamiya) said the blast would not weaken the resolve of coalition forces.

In another part of the province, two Afghan policemen were killed in a similar blast.

Meanwhile, in the western outskirts of Kabul, a roadside bomb exploded near a convoy of U.S. Embassy vehicles, slightly wounding two officials.

In the southern province of Kandahar, gunmen on motorcycles killed a pro-government cleric, while in the eastern province of Kunar, rebels ambushed two tankers supplying fuel to U.S. military b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