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러시아의 2단계 합동군사훈련이 20일 새벽 중국 동부의 산둥반도에서 개시됐습니다.

이것은 양국 간 최초의 대규모 합동군사훈련으로 이번 2단계 훈련은 주로 국제테러와 분리주의 그리고 과격주의와의 전쟁에 역점을 두게 됩니다.

중국관영 신화통신은 이번 훈련에는 양국의 육해공군 병력 약 만 명이 참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평화의 사명 2005’로 명명된 이번 합동군사훈련은 8일 일정으로 지난 18일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토크 항구에서 개시됐습니다.

(영문)

The second phase of a Chinese - Russian joint military exercise started in east China's Shandong Peninsula early today (Saturday).

The new phase of the first-ever large-scale war games between the two countries is focussing on fighting international terrorism, separatism and extremism.

China's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ys the exercise involves nearly 10-thousand troops from land, sea and air forces from the two countries.

The eight-day military exercise, dubbed "Peace Mission 2005," began Thursday in the Russian port city of Vladivostok.

The United States is not attending as an observer, but says it is closely monitoring the drills.

The U.S. State Department says it hopes the maneuvers further the goal of peace and stability in the reg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