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는 테러조직 알카에다의 두목 오사마 빈 라덴을 암살하거나 아프가니스탄에서 추방시키기 위해 당시 텔레반 정권과 1998년 비밀 접촉을 했던 것으로 최근 비밀이 해제된 문서에서 밝혀졌습니다.

18일 공개된 이 비밀 문서에는 아프리카이 있는 미국 대사관들에 대한 대규모 테러 폭파사건이 발생한 지 수 개월 후 워싱턴 당국과 탈레반 지도층 사이의 외교적 노력이 수록돼 있습니다. 이 비밀 접촉은 미국에 대한 9.11 테러 공격이 발생하기 거의 3년 전에 이뤄진 것입니다.

이 비밀 문서는 당시 파키스탄 주재 미국 대사관의 외교관 한 명이 탈레반 지도자 물라 오마르의 보좌관과 1998년말에 만났고 이 자리에서 보좌관이 미국에게 빈 라덴을 암살할 것을 제시한 것으로 돼 있습니다.

(영문)

Declassified documents reveal the U.S. State Department held secret meetings with top Taleban officials in 1998 and discussed assassinating or expelling al-Qaida chief Osama bin Laden from Afghanistan.

Documents declassified Thursday show diplomatic efforts between Washington and the Taleban rulers took place a few months after deadly terrorist bombings at U.S. Embassies in Africa. That also places the meetings nearly three years before the September 11th terrorist attacks on the United States.

The documents show that a diplomat from the U.S. Embassy in Pakistan met with a top aide to Taleban leader Mullah Omar twice in late 1998. During the meetings, the aide suggested the U.S. either kill or arrange for Osama bin Laden to be assassinated. The aide expressed concern that the Afghan people would reject the Taleban if it expelled the al-Qaida leader and allowed him to be turned him over to the Americans.

A U.S.-led invasion of Afghanistan toppled the Taleban in October, 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