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헌법 초안 절충을 둘러싼 정파간의 막후협상에 엇갈린 보도가 나오는 가운데 제정시한이 22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라크 헌법 초안을 둘러싸고 막후협상을 벌이고 있는 협상자들은 미국이 회교가 이라크의 유일한 법적인 원천이 되어야 한다는 시아파의 요구에 대한 반대를 취하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쿠르드 관리들은 회교가 이라크의 주요 법의 근원이 될 수 없다는 기존의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라마디 시와 키르쿠크 시의 수백명의 수니파 아랍인들은 20일 통일된 이라크를 요구하며 연방제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헌법기초위원회에서 만들어지는 이라크 헌법 초안은 오는 10월 국민투표에서 18개 주에서 지지를 받아야 합니다. 이 헌법 초안은 적어도 3개주에서 유권자의 3분의 2의 찬성을 얻지 못하면 자동 폐기됩니다.

(영문)

In Iraq, Monday's deadline for a draft of the country's permanent constitution is approaching, with conflicting reports on whether political leaders are any closer to agreeing on its content.

Iraqi negotiators working on the constitution say the United States has now dropped its objections to Shi'ite demands that Islam be Iraq's only source of legislation, rather than just one source. But Kurdish officials say they remain resolute that Islam should not become the country's main source of laws.

Meanwhile, hundreds of Sunni Arabs in Ramadi and Kirkuk demonstrated against the possibility of a federal Iraq, saying they want a unified country. The constitution must win broad support in the country's 18 provinces in an October referendum to be adopted.

The constitution will fail if two-thirds of voters in at least three provinces reject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