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폐쇄적인 사회주의 국가 북한이 사상 처음으로 서구 자본주의 교육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경영학 석사 MBA 30명을 배출했다고 영국의 파이넨셜 타임스 신문이 19일 보도했습니다.

지난 2002년 경제 개혁을 단행하고 외국투자자들에게 문호를 개방한 이래 서서히 자본주의 개념이 침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북한의 변화상을 좀 더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

영국의 파이넨셜 타임스 신문은 19일 북한 학생들의 경제개념이 기존의 마르크스 레닌의 사회주의에서 시장 위주 개념으로 전환되고 있다고 보도하면서 북한에서  최근, 사립으로 운영되는 평양 경영 대학원이 경영학 석사 30명을 배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평양 경영 대학원으로 불리우는 이 사립대학은 스위스의 개발 협력국에서 재원을 지원하고 세계적인 발전 설비 제작및 엔지니어링 서비스 회사인 ABB 사등 다국적 기업들이 강사진을 파견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평양 경영 대학원 학장으로 스위스의 [ABB앤드  샌드비크]사의 평양 지사 대표이자, 평양에 나가있는  [유럽 산업 협회] 회장을  겸하고 있는 [팰릭스 에브트] 학장은 “북한의 발전을 돕고 평양에 있는 자사를 위해 일할수 있는 능력있는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후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에브트 학장은 또 북한에 대한 식량 원조 노력이 가장 최선이라고 만은 할 수 없다면서, 북한의 식량문제를 해결하고 연료및 기자재등을 구입하기 위해 충분한 경화를 벌어 들일수 있는 산업기반을 마련하도록 도와주는 것이 더  효과적인 방법으로 생각된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습니다. 

졸업생 중 한명인 강철일 씨는 북한의 공식 회보에 디지털 화상을 배우는 교과정등을 통해 자신이 목표로 하고 있는 첨단 기술 업무에 도움이 됐다면서 자신들의 목표는 국가 경제와 기술을 가능한한 빨리 세계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이며 진정한 협력을 원하는 모든이들을 환영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파이넨셜 타임스 신문은 북한의 독특한 주체 사상을 강력히 주입시키고 있는 국립 대학에서조차 일부 조심스러운 변화가 도입되고 있다고 전하면서 북한대학들에서  시장 조사, 구매자 행태 , 심지어 전자 상거래등의 경제 관련 교과목들이 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 어린이들에게 장래 희망이 무엇이냐고 물어보면 사업가라는 대답이 증가하고 있다는 평양에 있는 영어 교사들의 말을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그러나 자본주의자들에게 있어  경영이란 본인 자신을 위해 이윤을 증대시킨다는 개념이겠지만  북한인들로서는 더 많은 돈을 벌어 국가 경제에 기여하는 것이라고 말한, 한  북한 교수의 말을 인용하면서 북한 대학들에서 비록 자본주의 개념이 교과목으로 채택되고는 있지만 이윤 창출의 동기에 관한 인식은 아직도 요원하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