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당국은 유전지대를 점거해 석유 수출을 마비시킨 시위자들을 진압하고 석유 시설에 대한 치안 확보를 위해 군병력을 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에콰도르 치안 병력은 또한 시위자들을 차단하기 위해 아마존강 유역 두개 주정부 청사들을 장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루 거의 15만 배럴에 이르는 원유수출이 이번 시위로 인해 전면 중단됐습니다. 에콰도르산 석유는 대부분 미국으로 수출되고 있습니다.

시위자들은 아마존강 유역이라고 아그리오주와 엘 코카주내 200 여 곳 석유 시설과 공항을 점거하고 사회 하부구조 및 복지 경비증액 및 외국 석유 회사들과의 새로운 계약 협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

 

(영문)

Ecuadorean officials say troops have been sent to reinforce security at oil wells in a move to crush protests that have paralyzed oil exports.

A report from Quito (by Reuters) says the forces have also taken control of government buildings in two Amazon provinces to stop the protests.

Earlier, security forces fired tear gas to disperse protesters in the province of Sucumbios, forcing the state-owned oil company (Petroecuador) to suspend production and exports.

Ecuador's daily oil exports of nearly 150-thousand barrels each day have been completely stopped. Most of the exports go to the United States.

Demonstrators seized 200 oil facilities and airports in the Lago Agrio and El Coca provinces and are demanding new contract negotiations with foreign oil firms, along with increased spending on infrastructure and social progr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