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마네이씨는 19일 이란은 핵무기 제조에 관심이 없다고 거듭 밝히고, 그러나 핵기술 보유는 정당한 권리라고 말했습니다.

하마네이씨는 테헤란에서 열린 금요 예배에서 수천명의 신자들에게 연설하는 가운데, 서방국가들은 이란이 핵무기를 보유하려 한다는 비난으로 여론을 호도하려 하고 있다면서 이란은 전력 생산을 위한 핵 발전에만 관심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럽국가들은 이란에 대해 핵연료 판매를 제안하고 있지만 아야톨라 하마네이씨는 이는 이란이 외국에 의존하는 것을 의미한다며 거부했습니다.

 

(영문)

Iran's Supreme Leader Ayatollah Ali Khamenei has repeated that his country has no interest in building nuclear bombs, but that possessing nuclear technology is its legal right.

Ayatollah Khamenei told thousands of worshippers at Friday prayers in Tehran that Western nations are trying to mislead public opinion with accusations that Tehran is seeking to build nuclear weapons.

He said Iran only seeks to generate nuclear power for electricity. The Europeans have offered to sell Iran nuclear fuel, but Ayatollah Khamenei rejected that, saying it would mean Iranian dependence on foreign powers.

The Europeans have been conducting negotiations with Iran in hopes of persuading Tehran to permanently halt their uranium enrichment activities in exchange for a package of political and economic incent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