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러시아가 18일 양국간의 첫  합동 군사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이번 훈련에 참가하는 양국의 군 사령관들은 모두 이번 훈련이 다른 국가들에 위협을 주기 위한 의도는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평화의 사명 2005’로 명명된 이번 훈련은 양국의 육,해,공군 등 십만여명이 투입된 가운데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톡에서 8일 일정으로 시작됐습니다. 

이번 합동 훈련에 참가중인 중국군 최고 사령관 리앙 구앙리 장군은 양국 군사 훈련이 국제 테러리즘과 분리주의 극단주의와 싸우는데 촛점이 맞춰져 있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측 총사령관인 유리 바루에브스키 장군은 별도의 성명을 통해 합동 군사 훈련은 다른 국가를 위협하기 위해 실시하는 것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영문)

Russia and China have launched their first-ever joint military exercises, as commanders from both countries insist the war games are not intended to intimidate other nations.

The eight-day military exercise, dubbed "Peace Mission 2005," began today (Thursday) in the Russian port city of Vladivostok, and involves some 10-thousand troops from land, sea and air forces.

General Liang Guanglie, China's armed forces chief-of-staff, said the exercises focus fighting international terrorism, separatism, and extremism.

In a separate statement, his Russian counterpart, Yury Baluyevsky, said the joint military exercise is not being conducted to threaten any country.

The U.S. State Department said Wednesday it was advised of the exercises ahead of time and hopes they further the goal of peace and stability in the reg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