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쉬 미국 대통령의 텍사스 주 크로포트 목장 밖에서는 수 백 명의 반전 시위자들이 2주일 째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 시위의 중심에는 지난 해 이라크에서 아들을 잃은 캘리포니아 여성 신디 쉬한 씨가 있습니다.

쉬한 씨는 1주일 전에 크로포트 목장에 도착해 아들의 사망과 이라크 전쟁의 논리적 근거에 관해 부쉬 대통령과의 대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반전 시위자들의 정서를 이해한다고 말하고 있지만, 미군을 이라크에서 즉각 철수시키지는 않을 것이라는 기존의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영문)

Several hundred anti-war protesters have begun their second week of demonstrations outside President Bush's Crawford, Texas ranch. At the center of the protests is a California woman whose son was killed in Iraq last year.

Cindy Sheehan came to Crawford a week ago demanding to talk to Mr. Bush about the death of her son and the rationale behind the Iraq conflict. On Saturday, dozens of anti-war demonstrators squared off with counter-protesters outside Mr. Bush's ranch. Authorities turned out in force to keep the two groups separated.

Mr. Bush has said he understands the sentiments of anti-war protesters, but he repeated his position that U.S. troops will not be immediately withdrawn from Ira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