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은 8,500명의 유태인 정착민들에게 오는 17일까지 가자 지구에서 떠나라는 퇴거 명령을 전달하기 위해 수 천명의 군인들을 가자 지구에 파견했습니다.

군인과 경찰은 퇴거 명령을 전달하기 위해 21개 모든 유태인 정착촌에 진입할 계획입니다. 그러나, 적어도 5개 정착촌에서 철수에 반대하는 젊은이들에 의해 군인과 경찰의 진입이 봉쇄됐습니다.

네베 데카림 정착촌의 분노한 주민들은 접근을 봉쇄하기 위해 타이어를 불태우면서 인간 사슬을 형성했습니다. 이스라엘 군 당국자들은 오는 17일에 가자 지구를 떠나지 않은 정착민들을 강제로 철거시킬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영문)

Israel has sent thousands of soldiers into the Gaza Strip to deliver eviction notices to 85-hundred settlers who are under orders to leave the territory by Wednesday.

Soldiers and police had intended to enter all 21 Jewish settlements to deliver eviction notices. But their entry was blocked today (Monday) in at least five settlements by young people opposed to the pullout.

Angry occupants of the Neve Dekalim settlement burned tires and formed human chains to block access.

Israeli military officials warned that, as of Wednesday, they will forcibly remove any Israeli who remains in the territory.

Prime Minister Ariel Sharon proposed the Gaza pullout last year, saying the cost in Israeli lives and money was too high for protecting 85-hundred settlers surrounded by more than one million Gaza Palestinians. Israel captured the Gaza Strip in the 1967 Middle East w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