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정치 지도자들은 국회의 헌법 초안 승인 시한이 임박한 가운데 아직도 초안에 대한 의견일치를 보지 못하고 있습니다.

각 정당 지도자들은 국회가 헌헙 초안 승인을 위한 임시국회 개회를 두 번 연기한 후 15일 수도 바그다드에서 아직도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라크 임시헌법은 새 영구헌법에 대한 국회 승인 시한을 15일로 정해놓고 있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당초 일정을 준수하라는 미국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시한 연장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라크의 수니와 시어파 회교도 그리고 쿠르드족 지도자들은 이라크 정부에서의 회교의 역할과 중앙 및 지방정부의 권력 분배 등의 문제에 관해 아직도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편 15일 바그다드의 한 식당에 대한 자살폭탄테러범의 공격으로 최소한 11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영문)

Iraqi political leaders are still struggling to agree on a new constitution, as a deadline for parliament to approve the charter draws near.

Negotiations continued in Baghdad today (Monday) after parliament twice delayed a special session to consider the document.

The country's interim constitution mandates today as the deadline for the new, permanent constitution to be approved by parliament.

Some lawmakers have suggested extending that deadline, despite U.S. pressure to stick to the original timetable.

Iraq's Sunni, Shiite and Kurdish leaders remain split on several issues, including the role of Islam in the state,and the distribution of power between the central and regional governments.

Parliament is currently scheduled to meet at 18 00 hours, universal time -- four hours before the midnight deadline expires.

Meanwhile, a suicide bomber wounded at least 11 people today when he blew himself up in a Baghdad restaurant. Several more were wounded when a mortar shell hit an Interior Ministry building in eastern Baghd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