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분단 사상 처음으로 북한 대표단이 14일, 남한의 국립 현충원을 참배했습니다. 이번 행사는 일본의 한반도 식민 통치 종식 60주년을 기념하고 양국간 화해를 다지는 표시로 이루어 졌습니다.

북한 대표단은 14일, 광복 60주년 8.15 남북 공동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서 서울에 도착했습니다. 북한의 조국 평화 통일 위원회의 김기남 부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대표 32명은 한국 전쟁 전사자 위패와 무명 용사의 유골이 봉안되어 있는 현충탑을 참배했습니다. .

서울의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에서 진행된 공동 행사 개막식에 이어서 남한과 북한의 축구단이 친선 경기를 가졌습니다.

(영문)

A North Korean delegation visited a South Korean war cemetery today (Sunday) as a gesture of reconcili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and to mark the 60th anniversary of the end of Japanese rule on the Korean Peninsula.

A delegation of about 200 arrived in Seoul today (Sunday) to take part in joint celebrations honoring war dead and looking back to liberation from 35 years of Japanese colonial rule of the peninsula.

Kim Ki Nam, vice chairman of North Korea's Committee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Fatherland, mourned the war dead, including South Korean soldiers who died in the 1950 to 1953 Korean war.

After an opening ceremony, soccer teams from the two sides planned to play a friendly match at the World Cup Stadium in Seo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