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부와 북한은 광복 60주년을 맞아 대규모의 특별 사면 방침을 발표했습니다.

한국 당국은 노무현 대통령이 불법 대선 자금에 연루된 정치인과 중범죄자에서 도로 교통법 위반자등 경범자에 이르기까지 422만여명을 특별 사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에서도 최고 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광복 60주년뿐 아니라 노동당 창건 60돌을 기념해 다음달 9월 1일 대사면을 단행하기로 했다고 12일 관영 조선 중앙 통신이 보도 했습니다. 

조선 중앙 통신은 그러나 사면 대상자들의 수효와 범죄성격에 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미국은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15만에서 20만여명이 수감돼 있을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

 

(영문)

The two Koreas have announced special prisoner amnesties to mark the 60th anniversary of the liberation of the peninsula from Japanese colonial rule.

South Korean authorities said today (Friday) that President Roh Moo-Hyun has issued more than four million pardons, covering a range of offenses including corruption by government officials, less serious crimes and traffic-law violations.

Authorities in Pyongyang say North Korea is granting amnesty to prisoners to celebrate not only the liber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 1945, but also the found of its Communist party 60 years ago.

The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says the amnesty will take effect on September 1. There is no word on how many prisoners will be pardoned or what crimes the amnesty will absolve. The United States estimates that North Korea has between 150,000 and 200,000 political prisoners in custo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