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원유가격이 이번 주에만도 6퍼센트나 상승해 2003년 말 이후 두 배로 치솟았습니다.  12일, 뉴욕 상품거래소에서 미래 인도분 원유 가격이 한때1배럴 당 67달러 10센트까지 올랐다가 폐장때 66달러 80센트로 내렸습니다.

원유거래 전문가들은 원유가격이 사상 최고치로 계속 상승하는 원인으로 수요 강세와 정유공장 부실 그리고 중동지역의 긴장사태에 따른 원유공급 차질 우려 등을 꼽고 있습니다.

한편, 미국의 최근 무역적자 규모가 5백88억 달러에 달했다고 미국 연방 상무부 보고서가 밝혔습니다.  미국의 정치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는 대중국 무역자 규모는 1백76억 달러에 달했습니다.

 

(영문)

World oil prices hit record-highs for the fifth day in a row today (Friday).

The price of crude oil for future delivery reached 67 dollars and 10 cents a barrel in New York trading. Prices later eased to 66 dollars and 80 cents at the close of trading.

Prices are up six percent this week and have more than doubled since the end of 2003.

Analysts blame the latest increases on strong demand for oil, a spate of refinery problems, and worries that Middle East tensions could crimp crude oil supplies.

Soaring prices for imported oil also boosted the U.S. trade deficit six percent in June.

Friday's report from the Commerce Department says the gap between what Americans sell abroad and what they buy reached 58.8 billion dollars.

The politically-sensitive U.S. trade deficit with China rose to a record 17.6 billion dolla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