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원자력 기구 IAEA가 이란 핵 계획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담고 있지만, 이란을 유엔 안보리에 회부하는 방안은 다루지 않은 결의초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국제 외교 관리들이 11일 말했습니다. 

이들 외교관들은 스위스 빈에 본부를 둔  IAEA가 미 동부시간으로 오전 9시에 이 결의안을 재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또 IAEA가 민감한 핵 연료 순환 작업을 중단 할 것을 이란에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란은 앞서 이스파한 우라늄 전환 시설의 일부에 설치된 IAEA의 모든 봉인을 해제했습니다.  

이란의 시루스 나세리 핵협상 대표는  IAEA에서 서방세계가 이란과 대립의 길로 들어서는 것은 중대한 오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문)

Diplomats say the U.N. nuclear agency is considering a draft resolution that expresses "serious concern" over Iran's nuclear program, but stops short of referring Tehran to the Security Council.

The diplomats say the Vienna-based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s to review the resolution later today (Thursday / Eds; meeting skeded for 0900 EDT). They say the agency will also call on Iran to halt sensitive nuclear fuel cycle work.

Wednesday, Iran broke U.N. seals placed on parts of its Isfahan uranium processing plant.

Tehran agreed to suspend uranium conversion last year, to counter U.S. and European suspicions that it was secretly trying to develop fuel for nuclear weapons.

The European Union had threatened to refer Iran to the U.N. Security Council for possible sanctions if Tehran resumed the work.

Iran's chief delegate at the IAEA (Sirus Naseri) says it will be a "grave miscalculation" by the West to move toward "the path of confront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