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은 이란이 모든 핵 연료 작업을 중단하도록 촉구하는 결의안을 국제원자력기구가 채택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프랑스와 영국, 그리고 독일이 제안한 이 결의안 초안은 11일 열리는 원자력기구 회의에서 논의될 예정입니다.

이에 앞서 이란은 우라늄 농축 시설 일부에 대한 유엔의 봉인을 해제함으로써 핵개발 작업을 완전히 재개할 수 있게 됐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이란 정부의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 "부정적인 조처"이자 이란을 국제사회로부터 더욱 고립시킬 "도발적" 행동의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이란은 비밀리에 핵무기 연료를 개발하려 한다는 미국과 유럽연합의 주장이 나오자 지난해 우라늄 전환을 중단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영문)

The European Union has proposed an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resolution calling on Iran to stop all nuclear fuel work.

The draft, proposed by France, Britain, and Germany, will be considered by the U.N. agency Thursday.

Delegates from the IAEA have been discussing a response to Iran's decision to resume uranium processing.

Earlier Wednesday, Iran broke U.N. seals placed on parts of its Isfahan uranium processing plant. The U.S. State Department called the move a "negative step" that further isolates Iran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ehran agreed to suspend uranium conversion last year, to counter U.S. and European suspicions that it was secretly trying to develop fuel for nuclear weapons. The European Union has threatened to refer Iran to the U.N. Security Council for possible sanctions if Tehran resumed the suspect fuel 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