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가 중의원을 해산하고 총선거 실시를 요구한 이래 고이즈미 총리에 대한 국민의 지지도가 더 상승한 것으로 일본의 두 신문사 여론 조사 결과 밝혀졌습니다.

아사히 신문이 9일 발표한 여론 조사에 따르면 고이즈미 총리에 대한 국민의 지지도는 지난달 실시했을때의 41퍼센트보다 오히려 상승해 46퍼센트로 나타났습니다.

마이니치 신문이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 역시, 지난달 37퍼센트보다 오른 46퍼센트로 나타났습니다.

고이즈미 총리는 자신이 추진해온 우정국 민영화 법안이 참의원에서 부결되자  중의원을 해산하고 다음달 9월 11일 총선을 실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영문)

Two new newspaper polls show that Japanese Prime Minister Junichiro  has gained public support since dissolving parliament and calling for new elections.

A poll released today (Wednesday) by the Asahi Shimbun puts support for Mr. Koizumi at 46 percent, up from 41 percent in a survey taken last month. A separate poll by the Mainichi Shimbun also puts support for the prime minister at 46 percent, compared to 37 percent in July.

Mr. Koizumi set new elections for September 11th after his plan to privatize Japan's postal system failed in the upper house. He is purging lawmakers from his own Liberal Democratic Party who oppose his plans and hopes to gain enough of a majority in the lower house to override the upp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