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에 대한 유전자 지도가 과학자들에 의해 완성돼 빈곤을 크게 덜 수 있는 길이 마련됐습니다.

일본의 주도로 세계 10개국 과학자들이 참가해 8년에 걸친 연구 끝에 이룬 이번 게놈 유전자 지도 관련 보고는 과학잡지 <네이쳐>에 실렸습니다.

과학자들은 쌀의 게놈 유전자 지도는 가뭄과 질병에 견디는 품종 개발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세계 인구의 절반은 쌀을 주식으로 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밝히고 있습니다.

 

(영문)

Scientists have completed a genetic map of the rice plant, a discovery that could significantly improve efforts to feed the hungry.

The achievement is reported in the journal Nature, after eight years of work by researchers from 10 countries, led by scientists in Japan.

Scientists say a genetic map of rice could allow researchers to create strains that are resistance to drought and disease.

Experts say more than half of the world's population eats rice in their daily diet. They project that demand for rice will increase 30 percent over the next two decades as the global population continues to grow.

The mapping of the genetic blueprint of rice comes two years after researchers completed a human genetic map -- known as the Human Genome Proj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