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이어 호주와 영국도 과격 분자들이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곧 공격을 일으킬 것이라고 경고 했습니다.

호주 외교 무역부는  8일, 호주 국민에게  사우디 아라비아로 여행하지 말도록 경고하는 한편 사우디 아라비아에 있는 호주인들에게 즉각 사우디를 떠나거나 극도로 조심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리야드 주재 영국 대사관도 이와 유사한 경고문을 웹싸이트에 게재했습니다.

미국 대사관은 7일 사우디 아라비아에 있는 모든 공관은  사우디내 미국 건물들에 대한 테러 위협 때문에 8일과 9일에도 계속 업무를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문)

Australia and Britain have joined the United States in warning that militants may soon strike in Saudi Arabia.

Australia's department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warned Australians today (Monday) not to travel to Saudi Arabia, and urged those inside the kingdom to leave or exercise extreme caution.

The British Embassy in Riyadh posted a similar message on its web site.

Sunday, the U.S. Embassy said that all its missions in Saudi Arabia will remain closed today (Monday) and Tuesday because of threats against U.S. buildings in the kingdom.

The Saudi Interior Ministry says it has no information about an imminent terror attack.

In the past, terror groups have attacked housing compounds and other facilities frequented by Westerners in Saudi Arab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