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와 파키스탄은 핵 충돌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핵탄두를 운반할 수 있는 미사일 실험은 서로 사전 통보하고, 또 새로운 하트라인을 설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인도와 파키스탄은 뉴델리에서 회담을 마치고 6일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오는 9월까지 두 나라 외무장관간에 직통전화를 가설하고, 기존의 군사전화는 성능을 향상시키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당국은 미사일 실험의 사전통보가 오해를 방지하게 해줄 것이며, 우발적인 핵전쟁의 위험을 줄여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핵협정에도 불구하고 인도와 파키스탄은 카시미르 분쟁 해결에는 별다른 진전을 보지 못했습니다.

(영문)

India and Pakistan have agreed to notify each other before testing any nuclear-capable missiles and to establish a new hot-line to reduce the risk of nuclear conflict.

In a joint statement released today (Saturday), the two nations said they will set up direct phone links between their foreign ministries and upgrade existing military telephone ties by September. Authorities say the
notification of missile tests will help prevent misunderstandings and reduce the risk of accidentally igniting a nuclear war.

The talks in New Delhi are the third round of negotiations between the nuclear-armed neighbors. They are part of confidence building meetings begun last year after the rivals came close to a fourth war in 2002.

Despite the nuclear agreement, India and Pakistan have made little progress in resolving their competing claims for Kashmi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