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조지 부쉬 대통령은 미군은 알-카에다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이라크에서 임무를 완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4일 텍사스에 있는 자신의 목장에서 기자들에게, 비디오 테이프에 담긴 알-카에다 지도자들의 위협은 미국으로 하여금 이라크에서 철수하고 중동 지역의 평화를 달성하기 위한 광범위한 노력을 포기하도록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아랍 위성방송인 알-자지라를 통해 4일 방송된 알-카에다 2인자 알-자와히리의 비디오 테이프와 관련해 그같이 말했습니다.

한편, 헌법 초안에 관한 이견 해소를 위해 5일부터 시작될 예정인 이라크 지도자들의 회담이 오는 7일로 연기됐습니다.

 

(영문)

President Bush says U.S. troops will complete their mission in Iraq despite threats from al-Qaida.

Mr. Bush told reporters at his Texas ranch Thursday videotaped threats by al-Qaida's leaders are meant to force the United States to withdraw from Iraq and abandon broader efforts to bring peace to the Middle East.

Mr. Bush was referring to a videotape from al-Qaida deputy Ayman al-Zawahiri, that aired on the Arab satellite channel al-Jazeera (Thursday).

In the tape, Osama bin Laden's deputy warned the United States it could face thousands of military casualties in Iraq if it does not withdraw.

The U.S. military says 25 soldiers have been killed since Monday in attacks by Iraqi insurgents.

Meanwhile, a meeting of Iraqi leaders, due to begin today, to resolve differences on drafting the contitution has been delayed until Sun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