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토니 블레어 총리는 런던 폭탄 공격의 여파로 마련된 새로운 조치의 일환으로, 폭력을 주창하는 외국인 극단주의자들을 추방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블레어 총리는 5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증오를 조장하고 폭력을 주창하는 외국인들을 표적으로 삼게 될 새로운 추방 제안에 관해 자세하게 설명했습니다. 블레어 총리는 현실적 요구가 바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블레어 총리는 영국 정부는 추방 대상자 선정을 돕기 위해서 극단주의 단체와 웹 사이트 목록을 작성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블레어 총리는 테러와 관계가 있는 사람은 누구나 영국 망명 신청이 자동적으로 거부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문)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has pledged to deport foreign extremists who advocate violence, as part of new measures drawn up in the wake of bomb attacks in London.

During a news conference today (Friday), Mr. Blair detailed a new deportation proposal that would target any foreign national who fosters hatred and advocates violence. The prime minister says "the rules of the game are changing."

Mr. Blair says the government will be drawing up a list of extremist Web sites and organizations to help determine who should face deportation.

He also says anyone who has anything to do with terrorism will automatically be refused asylum in Britain.

The new measures come in the wake of London's July 7th bombing in which four suicide bombers killed 52 people on a bus and three subway trains. The bomb attack was followed two weeks later with a similar failed att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