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북한 핵 계획에 관한 6자 회담이 11일째인 금요일(5일)까지 계속된다고 밝혔습니다.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6개국 외교관들은 베이징에서 4일 오후까지 회담을 계속하고 주요 쟁점에 대한 의견 일치를 이루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미국등 5개국은 북한이 핵 무기의 폐기방식과 그에 따른 보상책을 담은 공동 문건에 서명을 하도록 설득하고 있습니다. 

크리스토퍼 힐 미국 수석 대표는 이 제안을 “대단히 좋은 거래”라고 묘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는 기자들에게 북한은 포기하기로 한 사항을 명확히 애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문)

China says six-party talks on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will continue into an 11th day Friday to persuade Pyongyang to accept a proposal to end its weapons program.

Diplomats in Beijing say delegates from the two Koreas, China, Japan, Russia and the United States would meet late today (Thursday) to try to reach a consensus on key issues.The parties are trying to persuade North Korea to sign a joint statement outlining how it will dismantle its nuclear arsenal and what it would get in return.

Chief U.S. negotiator Christopher Hill described the proposal as "a very good deal" for Pyongyang. But he told reporters today that North Korea must make clear what it has agreed to aban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