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서울대학교 황우석 교수팀이 세계 최초로 개를 복제하는데 성공했습니다. 황우석 이병천 교수팀은 3일 기자회견을 열고 사냥개의 일종인 [아프간 하운드] 두 마리를 체세포 복제방법으로 복제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들은 이 같은 개 복제가 어디까지나 의료치료 목적에서 이루어진 것이지 결코 애완견 복제가 목적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현재 4개월 된 이 복제된 개는 3년생 수컷 아프간 하운드의 귀 피부세포에서 떼어낸 체세포를 일반 개에서 채취된 난자의 핵을 제거한 자리에 이식해 복제 수정란을 만든 다음 대리모 개의 자궁에 착상시키는 방법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이렇게 태어난 첫번째 복제 개 이름은 황 교수가 몸담고 있는 국립 서울대학의 영문 표기인 “SEOUL NATIONAL UNIVERSITY”의 첫글자와 PUPPY(강아지)의 뒷글자를 따서 “스너피(SNUPPY)로 명명되었습니다.

이날 스너피는 기자들이 짖어보도록 시도했지만, 끝내 짖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지난 1996년 영국 로슬린연구소의 이언 월머트 박사팀이 복제양 ‘돌리’를 만든 이후 각국에서 쥐, 소, 돼지, 말 등이 복제됐지만, 개 복제는 세계에서 처음입니다.

 황 교수는 “스너피에 대한 유전자 검사 결과 체세포를 제공한 아프간 하운드의 유전 형질을 그대로 이어받은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멸종 위기 동물의 복원 가능성을 높인 것은 물론, 사람의 질병유형동물을 만들어 낼수 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황 교수는 복제대상으로 개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인간과의 생물학적으로 원숭이 다음으로 유사하며, 또한 개가 인간과 유사한 질병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황 교수팀의 연구 성과는 4일 발행된 세계적 과학잡지 [네이처]지에 표지 그림과 함께 게재됐습니다.

작년에 황 교수는 복제 인간의 배아에서 처음으로 줄기세포를 추출해 내는데 성공함으로써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습니다. 이 같은 연구성과는 암과 당뇨병 치료와 함께 장기 이식의 첫 단계라는 점에서 사람들의 기대를 모아왔습니다.

현재 한국에서 황 교수의 인기는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있습니다. 언론과 과학계는 그를 락 스타처럼 대우하고 있으며, 정부는 그에게 수백만달러의 연구지원금을 제공하고, 한국 국적기인 대한항공, KOREAN AIR는 그에게 향후 10년간 특석 무임 탑승을 약속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가적인 자부심과 황 교수의 개인적인 명성이 자칫 현재 국제사회 일각에서 일고 있는 생명윤리 논쟁을 가리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한국 카톨릭교계는 배아가 희생시킬 수 없는 생명체라는 점을 들어 황 교수의 복제 연구를 비난한 바 있습니다.

독실한 기독교신자인 조지 부쉬 미국 대통령은 미국의 배아줄기세포 연구에 대한 정부 지원금의 사용을 제한했습니다. 그러나 불교신자인 황 교수는 치료 목적의 줄기세포 추출과 인간 복제를 철저히 차별화하고 있습니다.

황 교수는 실험에 참여한 개 한 마리당 평균 12개의 난자를 채취, 1,095개의 재조합 배아를 만들었으며, 모두 123마리의 개 대리모들에 5개 내지12개씩의 배아를 이식해, 최종적으로 복제 개 3마리를 임신시키는데 성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날 기자회견에 공동연구자로 참석한 미국 피츠버그 대학교의 제럴드 쇄턴 교수는 이 같은 높은 실패율이 인간복제에 반대하는 연구팀의 입장을 더욱 강화시켜 주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결과는 인간의 복제가 불안전하고 비효율적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기 때문에 세계적으로 비윤리적인 인간복제를 금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샤튼교수는 말했습니다.”

황 교수는 다음 단계로 원숭이 복제를 시사했으나 이것이 인간 치료에 활용되려면 아직도 많은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