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가 터키로부터 앞으로 6개월 동안 아프가니스탄 내 북대서양 조약 기구, 나토 주도 평화 유지군에 대한 지휘권을 넘겨 받았습니다.

 

이탈리아의 마우로 델 베츠치오 중장은 4,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터키의 에템 에르다기 중장으로부터 8천명의 강력한 국제 보안 지원군, ISAF에 대한 지휘권을 인계했습니다.

 

북 유럽 주둔 나토 사령관인 게르하르드 백 장군은 ISAF가 내년 말까지 아프간 전역에 대한 보안 책임을 맡을 태세를 갖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문)

 

Italy has taken over control of the NATO-led peacekeeping force in Afghanistan for the next six months from a Turkish commander.

Italian Lieutenant-General Mauro Del Vechchio assumed command of the 8,000-strong International Security Assistance Force, or ISAF, from Turkish Lieutenant-General Ethem Erdagi in today's (Thursday) ceremony in Kabul.

The commander of NATO forces in Northern Europe, General Gerhard Back, said ISAF will be ready to assume responsibility for security across all of Afghanistan by the end of next year.

ISAF already maintains security in Kabul and the country's north and west. It plans to increase its size and take over from the U.S.-led coalition in the volatile south early next year, before gradually moving into the east.

NATO peacekeepers will also provide security for the Afghan parliamentary elections scheduled for September 18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