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유가는 3일 전문가들이 석유 생산을 교란시킬 수 있는 문제들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면서 또 다시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석유 생산의 문제점들은 정유소 훼손과 허리케인 외에 신흥 개발도상국들의 크게 늘어나는 수요에 따른 것이라고 업계 관계자들은 밝히고 있습니다.

한편 뉴욕시장에서 9월 인도분 원유가는 배럴당 62달러 47센트로 치솟았고, 런던의 브렌트유도 배럴당 61달러25센트로 최고치를 나타냈습니다.

 

(영문)

World oil prices hit new record highs today (Wednesday), as experts worried about production problems that could disrupt output.

Those concerns include refinery breakdowns and a worse-than-usual hurricane season that could threaten vital offshore wells.

The production problems come as traders say there is robust demand for oil from growing economies.

In New York, the price of crude oil for September delivery went as high as 62 dollars and 47 cents a barrel.

London's benchmark Brent contract also hit a new record high (of 61 dollars and 25 c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