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는 미국인들에게 계속되는 전 세계의 테러 위협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말라고 촉구하는 일반 테러 경보를 다시 발령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알-카에다가 아직도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 중동 등 많은 지역의 미국 이익 시설들에 대한 공격을 자행할 의지를 갖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지난 3월에 발표됐던 정부의 테러 경보를 대체하는 이번 새 경보는 6개월 후에 만료됩니다.

 

(영문)

The U.S. State Department has renewed its general warning to Americans to remain vigilant against continuing terror threats around the world.

A statement issued Wednesday urges Americans to be aware of the potential for terrorists to attack public transportation systems, in the wake of last month's London bombings and the March 2004 Madrid train attacks.

It warns that al-Qaida is still intent on carrying out attacks against U.S. interests in many regions, including Europe, Asia, Africa and the Middle East.

The new caution expires in six months and renews the previous government warning issued in M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