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별다른 진전없이 난항을 겪고 있는 4차 북핵 회담의 성공을 위해 4차 공동 성명 수정초안을 제시하는등 막바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 회담 참석 대표들은 이번 회담이 아무런 합의없이 종결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회담 참석 대표들은 8일간의 협상을 마치고 3일 북핵 회담이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3일 또다시 4차 수정 공동 성명 초안을 제시했지만 일부 대표들은 북한과 나머지  5개 참가국들이 합의에 도달하기까지는 아직 너무 멀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미국측 수석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차관보는 3일 기자들에게 이 4차 초안이 최종안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힐 대표는 중국의 4차 수정안은 각국의 견해차를 좁히기 위해 성안되었고 어쩌면 참가국들사이의 모종의 합일점이 도출될수 있도록 해 줄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힐대표는 참가국 모두, 더이상 넘지 못할 한계점이 무엇인지를 잘 알고 있다고 덧붙이고 미국이 이 수정안을  동의안으로 받아들일지 여부는 모르지만 이것이 최종안이 되어야 한다고 말햇습니다. 

힐대사는 만일 교착상태가 계속된다면 대표들은 회담을 종료하고 협의를 위해 귀국길에 오를 것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힐대표는베이징 현지시간으로 3일 저녁 늦게까지 북한을 제외한 각국 대표들과 일대일 접촉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한국측 수석 대표인 송민순 외교 차관보는  4차 수정 초안에는4차 초안에는 북한과 미국 그리고 북한과  일본과의 관계 정상화 조항이 담겨 있다고 말했습니다.

송차관보는 이어, 중국이 제시한 4차 초안은 각국이 필요로 하는 것들을 균형있게 또 집약적으로 반영하고 있어 각국 모두가 승자가 된다는 입장에서 긍정적 반응을 기대할만 하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측 수석대표 힐차관보도 3일, 이번 중국의 4차 초안은 북한에게 매우 바람직한 제의를 담고 있다면서 북한이 마음을 정해야 할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보다 밝은 미래, 보다 안전한 미래, 보다 번영된 장래를 기대할수 있을 것이지만, 핵무기를 보유하는 한 그같은 미래를 내다볼수 없을 것이라고 힐대사는 말했습니다.  북한은 핵무기를 폐기해야만 한다고 힐대사는 못박았습니다.

아직까지 북한은 어떠한 의견조율에도 응하지 않은 채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은 어떠한 것이든 먼저 받지 않으면 자체 핵계획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국은 북한의 핵포기 약속에 신중한 입장을 보이면서 어떠한 보상을 제공하기 전에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방법으로 북한의 핵계획이 폐기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북한은 3일 아무런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이번 4차 6자회담은 실패로 간주될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보도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