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사망한 파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의 시신이 2일 수도 리야드의 한 묘소에 안치됐습니다.

파드 국왕의 시신은 전세계 이슬람 국가 지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간단한 행사 뒤 비석 등 표지가 없는 묘소에 안치됐습니다.

사우디 텔레비전은 갈색 천에 싸인 파드 국왕의 시신이 안치되는 가운데 묘지 주변에 모인 수많은 이슬람 신자들의 모습을 비쳤습니다. 사우디 종교법은 이슬람 신자가 아닌 사람에 대해서는 장례 기도와 매장식 참석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날 행사는 파드 국왕의 이복동생으로 왕위를 물려받은 압둘라 국왕이 주관했으며, 미국은 딕 체니 부통령을 대표로 한 조문단을 파견했습니다.

 

(영문)

Saudi Arabia's King Fahd was buried today (Tuesday) in an unmarked grave in the Saudi capital, after a simple ceremony attended by Muslim leaders from across the globe.

The longtime Saudi ruler, thought to be in his early 80s, died Monday in Riyadh.

Saudi television showed throngs of Muslim men gathered at the burial site (in the al-Oud cemetery), as the body of the king, wrapped in a brown shroud, was laid to rest.

Under Saudi religious law, non-Muslims were not permitted to attend funeral prayers or burial ceremonies.

Western leaders and dignitaries, including a U.S. delegation led by Vice President Dick Cheney, were expected in the capital later to pay their respects.

Today's mourning was led by King Fahd's younger half-brother, the former Crown Prince Abdullah, who has assumed the Saudi throne. The new king has been the country's de facto ruler since King Fahd suffered a stroke in 19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