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왕복선 디스커버리호의 우주인 두 명은 30일 세 번으로 계획된 우주유영 가운데 첫 번째 임무를 개시했습니다.

미 연방항공우주국, NASA는 미국인 스티브 로빈슨과 일본인 노구치 소이치씨가 우주왕복선 발사때 손상을 입었을 지도 모를 왕복선 동체를 점검하면서 여섯 시간 동안 우주유영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두 명의 우주인들은 2003년초 발생한 우주왕복선 컬럼비아호 참사 이후 개발된 장비와 부품을 사용해 왕복선 동체를 덮고 있는 절연 타일을 우주 공간에서 교체할 수 있을 지 실험할 계획입니다.

 

(영문)

Two astronauts on the space shuttle Discovery have begun the first of the mission's three planned spacewalks.

Officials at the U.S. space agency say American Steve Robinson and Japan's Soichi Noguchi will spend six hours outside the shuttle inspecting the orbiter for any damage sustained during takeoff.

The astronauts will also test experimental tools and materials developed after the Colombia disaster in early 2003 to see if they can repair damaged heat-shield tiles in space.

Earlier this week, NASA grounded future shuttle flights after learning Discovery's external tank lost four pieces of foam during Tuesday's liftoff. The flights will not resume until scientists can solve the problem.

Loose foam doomed Colombia when a piece punched a hole in the orbiter's wing during takeoff. The shuttle overheated and broke apart during re-entry because of a damaged tile, killing all seven astronauts on 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