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왕복선 디스커버리호의 승무원들은 30일 세차례 계획된 우주유영중 첫번째 유영을 마쳤습니다.

일본인 승무원 노구치 소이치와 미국인 스티브 로빈슨은 이날 6시간 50분간의 우주유영을 마치고 왕복선으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이들은 우주왕복선의 열보호 시스템에 대한 수리 기술을 점검하고, 지난 28일에 도킹한 국제우주정거장에서 몇몇 수리 임무를 수행했습니다.

오는 8월 7일에 디스커버리호가 지구로 귀환하기 전에 이들은 몇차례 더 우주유영을 하면서 우주정거장에서 작업을 하게 됩니다.

이번 주에 미 항공우주국, NASA는 이륙할 때 우주선 외부 연료탱크에서 새어나온 절연 거품이 우주선의 날개를 때렸지만 심각한 손상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NASA는 이 거품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당분간 우주비행을 중단할 계획입니다.

(영문)

Astronauts on the space shuttle Discovery have completed the first of their three scheduled spacewalks for tests on shuttle components and repair work on the International Space Station. Japanese astronaut Soichi Noguchi and his American crewmate Steve Robinson returned to the shuttle Saturday after a six-hour-and-50-minute excursion.

They tested repair techniques on the shuttle's thermal protection system and performed several repair tasks on the International Space Station -- where the shuttle docked on Thursday. On future spacewalks they are to do more work on the space station before Discovery's planned return to Earth on August seventh.

This week, NASA said insulating foam from the shuttle's external fuel tank may have struck the orbiter's wing on lift-off, but caused no serious damage. NASA has grounded further flights until the foam problem can be resolved.

Loose foam doomed the shuttle Columbia in 2003 when a piece punched a hole in the wing during take-off. The shuttle broke apart during re-entry, killing all seven astronauts a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