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아시아 태평양 지역 5개 국가들은 28일 지구온난화를 초래하는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청정 에너지 기술을 가져다 줄 수 있는 새로운 협력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날  '청정 개발과 기후를 위한 아시아 태평양 협력계획'을 발표한 호주와 중국, 인도, 일본, 한국과 미국 등 여섯 나라는 현재 전세계 온실가스의 절반 가량을 배출하고 있습니다.

이들 나라들은 오는 11월 호주에서 각료급 회담을 열고 이번 협력계획의 실천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영문)

The United States and five Asia-Pacific nations have unveiled a new partnership they say will lead to cleaner energy technologies and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that contribute to global warming.

Australia, China, India, Japa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 which together produce about half of the world's greenhouse gases -- today (Thursday) announced the Asia-Pacific Partnership for Clean Development and Climate.

A ministerial meeting to work out programs for the pact will be held in Australia in November.

U.S. Deputy Secretary of State Robert Zoellick told reporters at an annual Asia-Pacific security conference in Laos that the agreement is meant to be a complement, not an alternative, to the Kyoto Protocol.

Neither Australia nor the United States has signed the Kyoto Protocol because it does not mandate emission reduction targets for developing cou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