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마 빈 라덴과의 유대를 자랑했던 예맨인 성직자가 미국 법정에서 테러 단체들인 알 카에다와 하마스를 지원하고 자금을 제공하려 공모한 혐의로 75년 징역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뉴욕 연방 법원의 스털링 존슨 판사는 28일 세이크 모하메드 알리 하싼 알 모아이야드 피고에게 이같은 징역형을 선고하고, 아울러 125만 달라의 벌금형을 부과했습니다.

알 모아이야드는 지난 2003년 독일의 한 호텔 방에서 연방 비밀 요원들과의 대화에서 하마스에게 자금을 대기로 약속했다고 말한 것으로 비밀 녹음되어 그 해에 독일에서 체포됐으며 미국으로 신병 인도되었습니다. 

 

(영문)

A Yemeni cleric who bragged about his ties to Osama bin Laden has been sentenced to 75 years in prison for conspiring to support and fund the al Qaida and Hamas terrorist groups.

A federal judge in New York also fined Sheik Mohammed Ali Hassan al-Moayad 1.25 million dollars.

Al-Moayad was secretly recorded promising to funnel cash to Hamas while talking with federal undercover agents in a German hotel room in 2003.

U.S. District Judge Sterling Johnson called the conversations "chilling." Judge Johnson said al-Moayad's ties to bin Laden and Hamas required a stiff sentence.

Al-Moayad was arrested in Germany in 2003 and later extradited to the United St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