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은 오는 9월 실시되는 대통령 선거에 다시 출마할 것이라고  28일 말했습니다.

올해 77세인 무바라크 대통령은 1981년부터 집권하고 있으며 이번의 5선 출마 선언은 그동안 거의 기정사실로 여겨져 왔습니다. 오늘 발표는 무바라크 대통령의 고향인 나일 델타주 주도 쉬빈 엘-콘에서의 연설을 통해 이뤄졌습니다.

이집트는 지난 5월 헌법을 개정해 대통령 선거에 1명 이상의 후보가 출마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러나 야당은 개헌에도 불구하고 무바라크 대통령에 대한 중대한 도전은 거의 불가능한 상태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영문)

Egyptian President Hosni Mubarak says he will contest in presidential elections in September, seeking a fifth six-year term in office.

The 77-year old Egyptian leader, who has been in power since 1981, made the widely expected announcement today (Thursday) in a speech in Shibin el-Kon, the capital of the Nile Delta province, where he was born.

Egypt's constitution was amended in May to allow more than one candidate to contest in presidential elections. But the opposition claims the changes still make any serious challenge to Mr. Mubarak almost impossible.

In his speech, Mr. Mubarak also proposed replacing the country's emergency laws with a new legislation to "combat terrorism."

The highly criticized emergency laws have been in place since the 1981 assassination of Mr. Mubarak's predecessor -- Anwar Sad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