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년대 중반부터 시작된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대북한 지원은 북한의 인도적 상황  개선에는 크게 기여했다고 볼수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은 되지 못했다고 많은  전문가들은 평가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의 핵개발과 함께 경제지원의 투명성이 확보되지 않고 있다는 사실에,국제사회는 대북한 지원에 부정적인 시각을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의 핵포기를 조건으로 한국 정부가 전력 200만㎾를 북한에 공급한다는 계획과 관련해 한국사회에서는 찬반 논란이 그치지 않고  있습니다.

이 시간에는 대북한 경제지원의 명암(明暗)과 바람직한 대북한 경제지원 전략에 관해  한국 서강대 경제학과 김병연 교수의 견해를 전해드립니다.

**************

대담에 서울의 VOA 박세경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