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의 세계적인 유가 폭등으로 태국의 에너지 소비자들이  그 전반적인 충격을 느끼기 시작하는 가운데, 경제 전문가들은 늘어나는 에너지 비용의 상승이 태국 경제에 타격을 줄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이에, 태국 정부는 소비자들에게 석유 소비 절약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태국의 소비자들은 최근의 유가 급등으로 고통을 당하고 있지만, 방콕 시내는  여전히 거리를 메운 자동차들로 교통이 혼잡합니다.  

그러나 태국의 통근자들에게 최근의 유가 급등은 자가용 자동차를 계속 이용할 것인지의 어려운 결단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이미 일부 자동차 운전자들이 돈을 절약하기 위해 대중교통수단과 공공 택시로 바꾸는 징후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방콕은행의 외환 담당자인 카나체트 루타비시트 씨는 기름값이 뛰어오르자 사람들은 다른 물품 구입을 줄이고 있다고 말합니다.

“지금 태국 국민들 모두가 영향을 받고있으며, 국제 시세에 따라 유가가 일주일에도 몇차례씩 뛰기 때문에 지출을 줄일 수밖에 없다”고 카나체트 루타비시트 씨는 말합니다.

태국은 현재 국내 소요 석유의 90%를 해외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작년의 석유 수입액은 250억 달러에 이르렀습니다.

태국 경제는 주로 수출 소득에 의존하고 있지만, 수입 석유 가격의 상승으로 인한 무역과 경상 계정의 적자로 수출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습니다. 이것은 태국 바트화의 약세와 중앙은행의 이자율 인상 압력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태국 정부는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석유 소비를 줄여 줄 것을 희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관리들은 또한 소비 절약을 강요하고 무역적자를 줄이기 위해 석유 수입의 제한 가능성을 공공연히 언급하고 있습니다.

비세트 추피반 태국 에너지장관은 유가 상승에 대처하기 위해 주유소 영업시간을 단축하고 전광판의 전등을 소등하며, 밤 9시 이후 골프장 영업을 금지하는 내용의 에너지 절약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찰레르름데지 좀부누드 태국 정부 대변인의 말입니다.

“제 1단계로 정부가 국민들에게 자발적으로 에너지 소비절약을 하도록 계도를 실시하고, 3개월 후에 그 효과를 평가해 별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면 정부가 직접 나서서 강제적으로 소비를 절약케 하는 단계로 들어갈 것”이라고 찰레르름데지 좀부누드 대변인이 말합니다.

태국 정부는 또한 2003년 이라크 전쟁으로 국제 유가가 상승하면서 그동안 정부가 지급해오던 마지막 주요 에너지 보조금을 폐지할 계획이라고 말합니다. 그동안 태국 정부가 에너지부문에 매달 5천 5백만달러의 보조금을 지급해 왔다고 관리들은 밝혔습니다.

그러나 디젤유와 취사용 가스에 대한 나머지 보조금도 단계적으로 축소해 오는 연말까지 완전히 폐지할 계획입니다.

[정부연금기금]의 아르퐁 체와크렝가이 수석연구원은 교통비 상승의 영향이 거의 모든 상품 가격에 영향을 미치면서 디젤유에 대한 급속한 보조금 철폐가 태국 경제에 심대한 타격을 주고 있다고 말합니다.

“올해에 태국 경제가 더 큰 충격을 받고 있는 까닭은, 특히 디젤유가격에 너무 오랫동안 반영돼온 정부보조금계획 때문으로, 금년 들어 지난 3월부터 6월말까지의 단기간에   디젤유 가격이 무려 40% 이상 상승한 것으로 보고있다”고 아르퐁 연구원은 말합니다.

에너지 비용의 증가와 이자율의 상승, 그리고 소비 감소는 태국의 경제 성장 둔화를 가져오고 있습니다.

태국 [마쿠아리 세큐리티스]의 앤드루 스토츠 연구원은 상황이 어렵다고 말합니다.

“제 생각으로는 금년 2/4분기에 경제 사정이 악화되고 3/4분기에도 계속 나빠질 것으로 본다”고 스토츠 연구원은 전망합니다.

2005년에 5%로 잡았던 경제성장 전망치는 경제전문가들에 의해 3% 수준으로 하향조정되고 있습니다.

태국 경제가 국제유가의 폭등의 영향을 받고있음에 따라, 태국인들은 이제 더욱 어려운 시기에 대비하고있습니다.

 

(영문)

Thailand's energy users are beginning to feel the full impact of rising global oil prices, and economists warn the effect of energy costs could hurt the country's economy. As Ron Corben reports from Bangkok, the
Thai government is calling for consumers to cut their use of oil products.

Bangkok remains a city congested with traffic, even as consumers bemoan sharp hikes in fuel prices. For Thai commuters, rising oil prices forced some hard decisions about car use. There are signs some drivers are
switching to mass transit and public taxis to save money.

Kanachet Ruttavisit, a foreign exchange trader at Bangkok Bank, says people are also cutting back spending on other products as fuel price rises hit across the country.

"I would say it affects all Thai people. Firstly we have to save money for the rising oil price because every week you see oil price increase one or two times based on the prices of the global market."

Thailand imports 90-percent of its crude oil, at a cost of about 25-billion dollars last year. That amounts to 15-percent of Thailand's gross national product.

Thailand's economy relies heavily on export income, but the growth of exports has slowed as the cost of imported oil has risen - contributing to trade and current account deficits. Those have the spin-off effects of a
weaker Thai baht and pressure on the central bank to raise interest rates.

The Thai government hopes voluntary conservation steps will cut oil consumption. But officials have also spoken about the possibility of limiting oil imports to force conservation and reduce the trade deficit.

Thai Energy Minister Viset Choopiban has called for measures that include closing gasoline stations early and switching off the lights on billboards and night golf areas after 9 p.m. Thai Government spokesman,
Chalermdej Jombunud, explains:

"The first stage the government [will] try to convince the people to save energy by the certain campaign. After three months we will evaluate the result and if it cannot reduce the use of energy then we will go on to the step of control."

The Thai government says it is also committed to eliminating its last major energy subsidies - a marked contrast to just more than two years ago when it maintained subsidies as global prices rose before the Iraq
War. At the time, officials said the government was willing to spend 55-million dollars a month to keep the
subsidies in place.

But is phasing out the remaining subsidies for diesel fuel and cooking gas - which will be eliminated by the end of the year.

Arporn Chewakrengai, the chief economist for the Government Pension Fund, says the rapid phase-out of diesel oil subsidies hit the economy hard, because the cost of transport affects the cost of nearly all goods.

"For the Thai economy maybe even have a higher impact this year, it is because this subsidy program it take too long especially on the diesel prices. I think (since) early this year the diesel price is over 40-percent increase
in a short period from March to the end of June."

/// BEGIN OPT /// Some foreign investors are re-examining plans for Thailand, as they see costs rising on materials and labor as oil price rises filter through the economy.

Kunihiro Okamoto is an investor from Japan currently assessing whether he will go ahead with a project in Thailand.

"Maybe if this high price continue some small company must go home, go back to Japan, because every company come to Thailand because of the price of material and cheaper labor cost and everything is coming up
higher, so I think for the small company it is very difficult to continue - like us."

The increased energy costs, higher interest rates and slide in consumption translates into slower economic growth for Thailand.

Andrew Stotz, a research analyst with Macquarie Securities (Thailand) says the outlook is poor.

"My feeling is that we have probably got a very weak second quarter and probably a weak third quarter."

The five-percent forecast growth for 2005 is now being marked down to around three-percent by economists and analysts.

For now, Thais are bracing for more tough times ahead as their economy adjusts to higher global oil pri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