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회교도 관계 위원회, 약칭CAIR은 최근 잇따른 폭탄 테러 사건에도 불구하고 전보다 많은 미국인들이 미국인 회교도들에게 우호적인 견해를 가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새로운 여론 조사 결과를 환영했습니다.

7월 7일 런던 테러 사건 이후에 실시한 여론조사인데도 불구하고, 응답자 2천명가운데  55퍼센트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CAIR은 밝혔습니다.

지난 2천 1년  9-11 테러 사태전에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응답자의 45퍼센트만이 미국인 회교도들에 우호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니하드 아웨드CAIR  집행 위원장은 이번 여론 조사는 회교가 극소수 과격분자들의 행동에 의해 규정되서는 안된다는 점을 미국인들은 이해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문)

The Council on American-Islamic Relations (CAIR) has welcomed a new survey that shows more Americans have a favorable opinion of American Muslims, despite recent terrorist bombings.

It says the survey of two-thousand Americans showed 55 percent had a favorable opinion, even after the terrorist bombings in London July 7th. Before September 11th, 2001, 45 percent of Americans had a favorable opinion of American Muslims.

The survey (conducted by the Pew Research Center for the People and the Press and the Pew Forum on Religion and Public Life) also showed that the percentage of Americans who believe Islam is more likely than other relations to encourage violence fell from 44 to 36 percent.

CAIR Executive Director Nihad Awad says the survey shows Americans understand that Islam should not be defined by the acts of what he called "a tiny minority of extrem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