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유인 우주선 디스커버리호에 승선하고 있는 우주인들은 26일 디스커버리호  발사도중  발생했을지도 모를 외부의 손상흔적을 파악하기 위해 우주선 외부를 조사중입니다.

이들은 15미터의 로봇팔에 부착되어있는 레이저 감지기로 디스커버리호 외부를 정밀 조사하고  있습니다.

미 항공 우주국 나사 관계자들은 발사 당시 디스커버리호의 바닥과 연료 탱크 외부에서 파편들이 떨어져 나온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관리들은 파편이 우주선을 건드린 것으로는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수십대의 카메라가  허공에 떠다니는비슷한 파편 흔적을 포착하기 위해 26일 발사 장면을 촬영했습니다.

 

(영문)

Astronauts on board the space shuttle Discovery are inspecting the craft's exterior for signs of damage that may have occurred during Tuesday's launch.

The crew is scanning the exterior of the Discovery with a laser sensor attached to a 15-meter robotic arm.

Officials with the U.S. space agency said debris appeared to fall from the Discovery's underside and from its external fuel tank during liftoff. The officials said they do not believe the debris hit the shuttle.

Tuesday's launch was the first since NASA grounded shuttle missions two years ago after the Columbia disaster.

A gouge in the wing of the Columbia caused it to burn up while re-entering the atmosphere. All seven astronauts on board died .

Dozens of cameras taped Tuesday's launch for signs of similar flying debr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