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서해안 연안에 있는 석유 굴착용 플랫폼에서 27일 대 화재가 발생해 적어도 3명의 근로자가 사망하고 45명이 실종됐습니다.

인도의 마니 샨카르 아이야 석유 장관은 이날 늦게 뉴델리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히고, 화재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 화재로 인도 국영 회사인 “석유 천연 가스 공사”소유의 이 시설이 전소했습니다.

아이야 석유 장관은 봄베이 해안으로부터 160킬로미터 떨어져있는 이 석유 굴착용 플랫폼에선 인도 전체 산유량의 15%를 생산하고 있으며, 화재 당시 이곳에는 385명이 근무하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India's oil minister says at least three workers are confirmed dead and 45 others are missing following a major fire at an oil drilling platform off India's west coast.

Mani Shankar Aiyar told reporters in New Delhi late Wednesday the cause of the fire was not known. It completely engulfed the offshore facility owned by the state-run Oil and Natural Gas Corporation.

He said there were 385 people on the platform, located 160 kilometers off Bombay, also known as Mumbai,when the fire started. The facility produces 15 percent of India's total output.

Coast guard officials said earlier at least 270 workers had been rescued from the blazing site, and that some managed to escape to a nearby platfo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