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6자 회담이 이틀째 계속됐지만 북한과 미국간의 의견 차이는 여전히 크게 벌어져 있습니다.

회담 소식통들은 북한측이 베이징에서의 6자 회담 이틀째인 27일 미국이 관계를 정상화하고 평양정부를 전복시키지 않겠다고 다짐한 연후에만 핵 무기를 포기하겠다고 제의한 것으로 전했습니다.

이 소식통들은 북한측이 또한 미국이 한반도에서 모든 핵 무기를 철거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한 고위 관계관은 “훌륭한 의견 교환”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근본적인 견해 차이는 여전히 남아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외교관들은 의견의 일치를 보지 못하고 있는 주요 사항중 하나는 어느 쪽이 먼저 양보를 하고, 그러한 양보들이 어떤 차례로 이루어져야 하는지를 결정하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영문)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remain far apart after a second day of six-party talks in Beijing on Pyongyang's nuclear program.

Sources at the talks say North Korea today (Wednesday) offered to give up its nuclear weapons but only after the United States normalizes relations and pledges not to topple the Pyongyang government.

The sources say North Korea also wants the United States to remove any nuclear weapons on the Korean peninsula.

A senior U.S. official says "fundamental differences" remain despite a "good exchange of views."

Diplomats say that one of the major points of disagreement is deciding which side will make concessions first and in what order those concessions should come.

The two Koreas, the United States, China, Japan and Russia are participating in the Beijing tal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