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의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은 정부의 테러리스트들에 대한 전쟁을 강화하겠다고 다짐하고 있습니다.

무바라크 대통령은 23일, 대규모 폭탄 테러가 벌어진 홍해 휴양도시 샤름 엘-셰이크의 테러 참사현장을 찾아가 이번 테러공격은 테러리즘을 추격해 뿌리뽑으려는 이집트 정부의 결의를 더욱 확고하게 만들 것이라면서 이같이 다짐했습니다.

이집트 당국은 샤름 엘-셰이크에서 이중 차량 자살폭탄 공격의 사망자수가 88 명으로 늘어났다고 말했습니다. 사망자 대부분은 이집트인들이며 외국인이 적어도 여덟 명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집트 보안당국은 폭탄 테러직후 20 명 가량의 용의자들을 체포했으나 이들이 주범 용의자들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영문)

Egypt's President Hosni Mubarak has vowed to intensify his government's battle against terrorists, following the bomb attacks in Sharm el-Sheikh that killed nearly 90 people.

Mr. Mubarak visited the Red Sea resort Saturday, hours after three deadly explosions wrecked a luxury hotel and caused heavy damage at a shopping center. The Egyptian leader said the attack will stiffen the nation's resolve to pursue terrorism and "dig it out by the roots."

Officials say 88 people were killed by three explosions in Sharm el-Sheikh -- two car bombs detonated by suicide drivers and a third time bomb that went off at about the same time. Most of the victims were Egyptian, but authorities say at least eight foreigners were among the dead.

Security forces detained at least 20 people after the blasts, but it is not clear if they are considered prime susp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