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보안군이, 런던 자살 테러 폭탄 공격 사건의 조사와 관련해, 전국에 걸쳐 회교 과격 분자에 대한 소탕 작전에 나서, 현재까지 50여명의 용의자를 검거했습니다.

불법화된 회교 단체들의 단원등 검거된 자들 대부분은 푼잡성에서 검거됐으며, 이들 가운데는 런던 테러 폭탄 공격범 4명중 지난 한해사이 파키스탄을 방문했었던 영국 태생의 파키스탄계 회교도 3명과 연계 가능성이 있는 7명의 회교 과격 분자들이 포함돼있습니다.

파키스탄 경찰은 또한 19일 늦게 수도, 이슬라마바드에 있는 회교 사원을 기습했으나, 검거된 자는 없었습니다.

그리고, 서남부 도시, 퀘타에서 경찰은 근 20여명의 용의자를 검거했으나, 관계자들은 이들이 런던 폭탄 공격과는 관련이 없었다고 말하고있습니다.

(영문)

Pakistan has begun a major sweep against Islamic militants in connection with investigations into the July seventh London suicide bombings.

Officials in Punjab province say members of outlawed Islamist groups were among at least 25 people detained in overnight raids in the cities of Dera Ghazi Khan, Multan, Faisalabad and Khushab.

Police in the provincial capital, Lahore, say they are holding several Islamic militants for possible links with three of the four London bombers -- British-born Muslims of Pakistani origin who had visited Pakistan in the past year.

The news from Lahore came a day after Pakistani immigration officials released photographs of the three (Mohammad Sidique Khan, Shehzad Tanweer and Hasib Hussain) taken upon their arrival in Karachi.

In the southwestern city of Quetta, police rounded up nearly two dozen suspects, but officials say those detentions were not linked to the London bombings.